성  윤  모  Sung, Yoon-Mo 

눈(目)은 '보이는 것'에 종속되는 몸의 도구다.

어떤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주어진 역할 혹은 용도를 가진다.

그런데 그 눈은 사물을 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읽어내려고 하는 걸까?

그 이유는 보여지는 단서를 재해석해 자신만의 잠재적 상상의 창고에

기록하려는 인간의 근원적 욕망 때문이다.

그 것은 창작 혹은 문학의 한 부분이기도 하다.

그렇다면 본다는 것의 본질은 무엇인가?

보이지 않는 것이 실체가 되고 사실로 매듭지어지는 이 아이러니가

바로 우리가 사는 세상이다. 그냥 보이는, 그 시시함에 만족할 수없는 욕망의

전차에 어느 사진가가 꿈(夢)관 환영(幻影)이라는 이름의 종착역으로 우리를

유인하고 있다.

 

한 마리 작은 새가 되어 하늘로 오른 사진가 성윤모는

속세의 잡다한 사물을 제거한 후 상상과 착각의 혼돈에 몰입해 색(色)의

​'실존(實存)'을 이미지네이션 한다.

먼 바다에서 서서이 밀려오는 파도의 흰 상투는

서서히 산이 되어 육지의 내면에 자리했다가, 다시 깊고 푸른 밤으로 둔갑해

심해의 어느 안식처에서 거친 호흡을 가다듬는다. 이런 반복적 행위를 수 만 번

되새김질하는 사이, 푸르름은 늙은 어미의 몸처럼 닳고 닳아 붉은 노을이

되어 생의 여정을 멈춘다.

작가의 세계관 앞에 사진은 작은 도구일 뿐이다.

​번득이고 잘 생긴 사진 이면에서 한 인간의 삶의 목마름을 이해하려 할 때

색조화장 같은 푸름과 붉음의 이미지는,

여행길에서 우연히 만나는 누구나의 풍경이 아닌 사진가 성윤모의

어제와 내일의 실존을 만나게 된다.

그가 전제한 몽(夢)과 환영(幻影)은

완전한 자의식에 다다르기도 전에 차가운 현실에 의해 산화될 수 있다.

하지만 부단히 그의 작업은 계속 될 것이고 언젠가는 몽환이 현실이 되고 현실이

몽환이 되는 그래서 수시로 두 세계가 순환의 틀을 가질 때,

그의 사진은 '완전'하다고 말하게 될 것이다.

​글 : 육상수

Art Sebin

서울시 성북구 보국문로 229 |  +82 070-8800-4946  |  sebinkwak@naver.com

© 2015 Art Sebin. Allrights Reserved.

  • Facebook Social Icon
  • naver-blog.png
  • 382_139633274651.gif
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
.com
website builder. Create your website today.
Start Now